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587articles,
 Now page is 6 / 30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어쩌다 외출 나와 이 미로(迷路)에서



              
                 한 평생 방황하며 허허벌판 세찬 바람 속에
                 한 생애 숨찬 고비 고비 찬 중령 같았습니다.
                    태어날 때 울고 태어났듯이 해지는 땅
               추위타며 허기지게 구토증 나는 삶의 배낭에 메고
                     사슬로 묶인 참 자유 잃고 구속으로
               업어지며 쓰러지며 누구를 위하여 무엇 때문에
                    달리고, 달리고 정신없이 달리었는지
               이제야 가까이 당도할 고향집 사리문 앞에 서서
                   목매인 소리로 아버지! 부르면 맨발벗고 뛰어나와
                 돌아온 탕자인 나를 안고 끌어안고 눈물범벅으로
                   엉 엉 울며 어린애가 엄마 품 안겨 엉엉
                  아~이 헌 누더기 같은 삶 언제 벗어버릴지
            해지는 땅 해 그림자로 하얀 안개 꽃 피어나는 이 간이 역에서
              된 바람 숨 막이게 하던 타관살이에서 언제 풀려나게 될지?
                    


 Prev    참 자유롭고 싶다
박송죽
  2016/02/12 
 Next     임에 노래
박송죽
  2016/02/1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