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 30, 1 / 2 pages          
글쓴이   박송죽
첨부파일   p1.gif (8.0 KB), Download : 10
제 목   그대 가슴 빈자리

        
          
        
      



     그대 가슴 빈자리


    언제나 마음속 빈자리
    숭숭히 뚫혀진 마음자리
    채울 길 없이 더 큰 마음자리
    함초롬 눈물 비 맞으며
    오랜 날 부서지고 쪼개지며
    아픔이 옹으로 남은 지금에사
    비로써 그대가 나 자신임을 알 것 같다.


    된서리 설한 풍으로
    흔들리고 흔들리며
    빗장 걸고 흔들리며
    삶의 온기 잃고 흔들리며
    그대 가슴 내 큰 이기로
    감추어진 진실 아량곳 없이
    꿈마저 떠나버린 절망의 한가운데서
    표류되어 난파직전에 있는 지금에사
    비로써 그대가 내 구원의 밧줄임을 알 것 같다.









                  
                  
                  
                  


PREV   꽃그늘에 앉아 운영자
NEXT   아침의 노래 박송죽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