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160articles,
 Now page is 1 / 8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가을 편지


                가을 편지

           접어둔 내 기도 속에
           오늘은 편지을 씁니다
            모진 병울  앓다
         일어서는 세상 빛을 안고
             후련히 울고 싶은
       뜨거움을 삭혀가며 글을 씁니다.

          쓰리고 아픈 통증보다
         더 견디기 힘든 이 고통
           목이  타는 갈증으로
             당신을 부릅니다

               출발이 끝이고
          끝이 출발이게 하는 당신
             새날의 시작 같이
           안간힘 쏟는 시든 영혼
           부축하여 이르켜 주시어
               영원히 살아남을
            당신 안에 이 가을 날

          빈 광주리로 당신 앞에 선
           부끄러운 내가 되지 않고
          햇과일 같은 싱그러움으로
        땀방울의 가치를 깨닫게 하소서

            보이지 않게 오시어
       시든 나무 물오르게 하시는
          생명의 주인이신 당신
           당신 가지에 매달린
         살아있는 열매이게 하소서


**눈눌로 씨뿌란 사람이
기쁨으로 곡신단들고온다 **


=시작 노-트=
모든 생명은 고통이라는 성장 통을 앓으며 숙성되고 성숙되어 간다면 그 고통의 무게와 질량만큼 그리스도 화 될 수 있는 자신이 되기란  참 힘들고 요원하다.



 Prev     임의 노래
박송죽
  2020/04/28 
 Next    해바라기처럼
박송죽
  2020/02/1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