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111articles,
 Now page is 1 / 6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누가 대신 죽어 줄 수 있을까

나를 따르려는 사람은 누구든지 자기를 버리고 매일 제 십자가를 지고 따라야 한다.                                                                        루카복음9,22-25
                                       박 송 죽 미카엘라

인간은 고통이라는 숲을 시계추처럼 왕래하며 살아가는지도 모르겠다.
그 동안 숨도 쉴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왜? 나만 이라는 원망도 해 보았다. 그러나 그 고통이 나를 정화시켜주는 촉매작용으로 미성숙한 신앙을 조금이나마 눈뜨게 하여 주었다. 그리고 이천년 전이 아닌 지금도 나 때문에 참혹한 죽음을 당하신다는 아픈 마음으로 아프리카 수단에서 예수님의 참 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한 생애를 꽃불처럼 사루다 고인이 되신 이태석 신부님처럼 십자가의 중심 추에서 복음적인 삶을 살아가지 못하면서도 신자라 자칭하는 자신이 부끄럽다.
                             <사순절의 나의 고백은 >

                        내가 그대를 소유한다는 것은
                            그대의 심장한가운데
                            그대의 영혼 한가운데
                     나의 뜨거운 심장을 이식하는일이다.

                          내가 그대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대의 피 묻은 십자가한가운데
                       그대의 끝없는 사랑한가운데
                              초록빛 새 생명으로
                           다시 태어나는 일이다

                                    내가그대를
                                    진정 내가
                         그대를 사랑한다는 것은...,


   <2011 교구 사목국 사순절 묵상집>

 Prev     실패란 새 출발의 기회
박송죽
  2020/02/10 
 Next     상대를 위하여 자신을 내어주는 삶
박송죽
  2011/01/2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