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25articles,
 Now page is 1 / 2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사랑은 열린 문으로 온다



사랑은 생명 존재의 열린 문으로 온다.
봄이 오는 길목.
패랭이꽃 맑은 미소가
잠자던 대지를 흔들어
이글이글 속 깊이 타 내리던
가슴 한복판에서 쏘아 올린
큐피터의 화살.
꽃등 밝혀 흥겨운 가락으로
세상 아침을 여는
영원 실존에 어머님에 사랑.
자운영 꽃빛깔로 피어나는
생의 열린 문으로 온다.

사랑은 삶을 춤추는 리듬으로 온다.
까닭 없이 준만큼 행복해지는
까닭 없이 가난한 만큼 부자가 되는
까닭 없이 내가 네가 되고 내가되어
만물을 자라게 하는 고통 가운데서도
실패를 극복하는 인내 가운데서도
정말 정말 사랑할 수만 있다면
정말 정말 사람답게만 살 수 있다면
갈래 갈래 숲속 삶의 길
오리무중 고해의 삶의 길 일지라도
뻗은 고속도로 한 길
내다보이는 곧은 길 한 길.
다함없이 어울림의 한마당
축제로 춤추게 하는
희망으로 어우러진 한 마당잔치
사랑은 죽음의 문 앞에서도 생명의 향연.
기쁨으로 초록빛 싹눈 틔우며 오는
축복의 신호탄이다.

== 사랑은 은밀한 속삭임으로 다가와 내밀한 가슴 깊은 곳에서 영혼의 불꽃으로 타오르게 한다.
그 불꽃은 서로가 서로의 영혼 속에서 불을 지펴서 혼자가 아닌 너와 내가 하나로 타오르게 하다가 동시에 모두가 혼연 일체로 활활 타 들어가서 강한 화력으로 불꽃을 내뿜는다.
이 사랑의 열기는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영원을 지속시켜주는 강한 힘으로  작용하여 네가  나를 사랑하지 않아도 나는 너를 사랑하여 전 존재를 불태워 하나로 결합되고 싶다는 염원이 담겨 재생 시켜주는 영원한 생명의 에끼스나 다름없다  
이러한 불꽃이 타오르기 위하여

 Prev    목탄화 풍경속에 떤자는 연습
박송죽
  2005/11/09 
 Next    이 시대의 사명감을 안고
박송죽
  2003/05/0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