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25articles,
 Now page is 1 / 2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아름다움으로 건저 올리는 영혼의 노래가 되기를


     ------ 영혼의 심층 촬영기 ---


다사다난 했던 지난 한 해는 역사의 장으로 밀려나고 병술년  새날 새 아침이다.
새롭다는 것은 언제나 신선한 충격이며, 이 신선한 충격은 기쁨이 수반되는 새로운 세계에 대한 도전이며 설레임으로 저마다의 소망 속에 새 삶의 지평을 여는 출발점이 된다
우리는 눈만 뜨면 하루가 달라지는 급변하는 정보화와 디지털 시대에 인간의 감정도 스켄너 하여 슬프고 기쁜 감정으로 조절 할 수 있다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런 급변하는 글로버시대에 있어서 활자매체인 문학은 위기의식마저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독자가 없는 문학인만으로 공유하는 문학이 되어간다는 사실이 서글픔으로 오늘을 다스리게 하지만  그러나 이럴 때 일수록 우리 스스로 사명감을 가지고 정신적인 자양분이 되는 투철한 문학정신으로 독자에게로 가까이 다가가 메마른 영혼에게 해갈의 청량수 역할로 문학의 사명감을  다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그런 의미를 두고 내 시는 아픈 고통으로 시금술 되어지는 세상 아름다운 빛이고 싶다
들꽃향기 가득하게 얼비치는 세상 아름다움 안에 맑고 밝음으로 채워질 수 있는 참된 삶의 진리 안에 접목될 수 있는 생명의 한그루 나무.
삭풍이 몰아치는 눈 덮인 청솔가지에 잎잎마다 푸르름으로 돋아나는 신비한 생명 안에 더 많이 아파하며 더 많이 절망하면서 쓰지 않고는 못 베길 역마살이 들린 이 고질병과도 같은 내 시는 혈류를 타고 돌고 돌아 삶의 심장부에서 맥박 치며  죽음 같은 고통과 시련을 딛고 일어선 강한 의지와 인내로 담금질되어지는 새 생명의 잉태이고 싶다.
어쩌면 긴 겨울 동안 방치해둔 죽은 듯이 보이는 씨앗 속에서 살아 숨 쉬는 참회록과도 같은 영혼의 노래이고 싶다.
왜냐하면 모든 예술적인 창작은 생명의 신비이며 생명의 본질을 추구하는 원형적인 숭고한 아름다움 안에 바탕 되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를 두고 본다면 시인은 가장 깊은 내면의 세계를 영혼의 눈으로 투시하는 시력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 그 영혼의 눈은 번뜩이는 섬광과도 같이 생명의 빛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마치 자그마한 사진기의 조리개가 광활한 자연을 있는 그대로를, 아니면 사물의 미세한 부분까지도 포착하여 현상 화 시킬 수 있는 것과 같이 심층 내면에 깔린 영혼의 눈으로 포착하여 아름다운 생명으로 건져 올려 영혼의 노래를 불러야하는  무한한 시력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에서 나름대로의 시론을 시로서 정리해 본다.

    ==그대 시인의 눈==
그대의 눈은
번뜩이는 섬광의 불빛.
집도하는 예리한 칼날.
아스져라
심층 깊은 내면의 세계에까지
투시하여 건져 올린 세상 빛은
분명 피상적인 일상적 관찰이 아닌
포착할 수 없는 것까지도
포착한 생명 본질의 아름다운 추구.
그대의 눈이 가는 곳마다
슬픔 뒤에 피어나는 무지개빛은
진정 아름다움이어야 한다.

사실 그렇다.
시인의 눈과 귀와 그 목소리는 끊임없는 전력투구하는 삶 안에서 피상적이거나 일상적인 관찰이 아니라 삶의 본질을 추구하여 농밀한 아름다움으로 건져 올린 세상 빛  아름다움으로 연주할 수 있는 사랑의 주파수에 맞추어져야 할 나의 시 작업이 되는 병술년이 되었으면 좋겠다.


<문예시대의 신년 소망>  2006년

 Prev     시의 이미지 속에 살아있는 고향의 미적 향수
박송죽
  2006/07/01 
 Next    목탄화 풍경속에 떤자는 연습
박송죽
  2005/11/0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