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26articles,
 Now page is 1 / 2pages
View Article     
Name   운영자
File #1    P2987_2016_0327_2501.jpg (105.5 KB)   Download : 1
Subject   가톨릭신문- 2016-03-27


▲ 문학인생을 정리하는 20번째 시집을 발표한 박송죽 시인은 이번 작품을 ‘신앙 간증집’이라고 표현한다.

부산 시단을 대표하는 여류시인 박송죽(미카엘라·81·부산 괴정본당)씨가 스무 번째 시집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까닭은」(286쪽/1만2000원/동아기획)을 발표했다.

이번 신작은 시인의 문학인생을 정리한 앨범이라 할 만하다. 신작 시를 비롯해 직접 그린 묵화들, 과거 대표작과 활동사진들, 김수환 추기경과 이해인 수녀 등 사제·수도자들과 나눈 편지들, 가족과의 추억사진 등이 한데 묶였다. 신간 발표와 함께 박 시인은 3월 4~17일 부산가톨릭센터 마음밭갤러리에서 시화전을 열어 신자들과 작품 교류 기회도 가졌다.

이번 작품에 대해 박 시인은 ‘신앙 간증집’이라고 소개했다.

“하느님 은총 속에 살아온 인생 전반을 담았습니다. 주님 앞에 한없이 부족한 죄인 그대로의 제 모습을 숨김없이 고백했습니다.”

1958년 발표한 「보랏빛 의상」을 시작으로 근 60년간 작품 활동을 해온 박 시인. 고 김춘수 시인 추천으로 1978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이후 정갈한 시어와 영성적 시선으로 인간 근원과 고통, 슬픔을 노래해왔다.

활동 초기 실험적 작품들을 주로 내놨던 박 시인은 1986년 대형 교통사고 후 겪은 신앙 경험을 계기로 전환점을 맞게 된다. 당시 주체할 수 없던 감정으로 써내려간 시들은 성바오로출판사를 통해 「눈뜨는 영혼의 새벽」으로 발표됐다. 이후 박 시인은 「푸른 날의 그대 사랑」, 「참으로 소중한 당신이 계시기에」, 「그대 영혼에 꽃불을 지피며」 등 신앙시집을 연이어 냈다. 아스팔트 틈에서 작은 민들레가 꽃 피우는 것을 보고 쓰기 시작했다는 연작시 ‘생명의 노래’ 중 첫 작품은 작곡가 안일웅 교수가 곡을 붙여 2005년 독일 다름슈타트(Darmstadt) 음악제에서 연주되기도 했다. 시인의 노력에 문단은 세계시인상(1990년), 부산문학상(1998년), 부산가톨릭문학상(2006년) 수상 등으로 화답했다. 신앙고백에 충실했던 시인의 활동은 자녀들 신앙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2남1녀 중 둘째 아들이 천주교 사도직회(팔로티회) 김태광 신부다.

박 시인은 인생의 비망록과도 같은 이번 작품을 더 많은 이들과 나누길 갈망한다.

“제 인생여정에서 문학은 곧 신앙입니다. 고뇌와 아픔에서 태어난 생명의 신비와도 같은 작품들을 나누며 우리 삶 자체가 얼마나 큰 하느님 은총인지 전하고 싶습니다.”


  
우세민 기자 (semin@catimes.kr)




No
Subject
Name
Date
Hit
   가톨릭신문- 2016-03-27 운영자 2016/12/04  128
25    김태광 신부 자비와 회복 여정 박송죽 2015/11/24  360
24    성모님께 봉헌을 위한 33일 묵상회 동영상 (잠원 성당) 박송죽 2015/11/24  392
23    국제신문[초록 빛 세상을 마주하며] 박송죽 2015/11/24  150
22    2014청주교구 성령대회[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176
21    사도들의 모후 여정[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157
20    평화방송TV 영성의 향기II[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96
19    회복여정[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23
18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여정[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47
17    2014년9월 음악피정[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43
16    성령안의 성장 세미나[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47
15    성모님께 봉헌을 위한 33일 묵상회[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82
14    카이노스성장세미나[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65
13    자비와 회복세미나[아우구스띠노 신부] 박송죽 2015/11/24  389
12    문예시대(2011) 운영자 2012/05/23  822
11    가톨릭신문 기사(1992.01.19) 운영자 2012/05/23  717
10    가톨릭신문 기사(2012.12.25) 운영자 2012/05/23  837
9    2011년 문예시대 문학상 운영자 2012/05/23  582
8    사하문학(2010- 10호) 운영자 2011/02/18  864
7    문예시대(2010) 운영자 2010/12/21  918
1 [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