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111articles,
 Now page is 1 / 6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화살기도

    

                   언제나 어디서나
    어떤 형식이 필요하지 않는 절절히 가슴으로 타 내리는
          절규와 같은 간절하고 애절한 마음으로
                  그 분께 다가가
         슬프고 괴로울 때는 펑펑 눈물을 쏟으며
         기쁠 때는 강강술레와 같은 학춤을 추며
          충족되지 않는 요구조건이 있을 때는
               어린애처럼 때를 쓰며
                  그분께 매달려
                   그 분과 함께
                속삭이며 대화하며
         그 분 안에서 사랑받고 응답받는
내 기도는 하느님과 제일 가까워지는 화살기도 이다.


 Prev    붉은 가슴 사르비아 꽃빛깔로
박송죽
  2010/12/27 
 Next     해 빛을 쪼이면서
박송죽
  2010/02/1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