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송죽 시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otal 609articles,
 Now page is 1 / 31pages
View Article     
Name   박송죽
Subject   어머니 천상 탄일에 부쳐


              어머님 천상(天上) 탄일에 부처

             흰 머리 무겁게 이고 뼈 속까지 아려드는
                 그리움에  촛불 하나 켜 놓고
           목숨 빚 값 하노라 허둥지둥 살아온 긴 세월 속에
          희미한 가로등 불빛처럼 지어져 가는 얼굴 찾노라
            먼지 묻은 흑백 사진 첩 들고 아무리 찾아봐도
               찾을 수 없는 보고 싶은 내 어머님!

            돌아도 보니 아주 멀리  강물에 흘러가듯
            이제는 내 옛 모습조차 찾을 수 없는데
         백발 흰머리 휘날리며  찾아가 품에 안기려 할 때
                   어머님 나를 알아보실까 !?
                        아~누가 나를
            이 슬픔의 강물에서  건져 줄 수 있을까
까?                                                                                                                                                                                                                                                

 Prev    풀밭에 이슬처럼
박송죽
  2021/10/15 
 Next     펜데믹 속에 갇힌 세상
박송죽
  2021/08/1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psjpoem.pe.kr. Designed by San1000.co.kr